뭐 물론 배역에 차별을 두어선 안되지만 엄연히 역할분담이라는게

연애 한번 제대로 못해본 노처녀 작가가 사심을 드라마에 투영해버렸어. 투박한 외모의 류준열보단 꽃미남 박보검이 좋았던거여


내용자체가 산으로 갔는데 주인공이고 분량이고 간에...누가 남편이든간에 떡밥을 지대로 회수해야지 개연성없이 뚝뚝 그러니 재미도 없었음 모든 에피소드중 뒷부분 두편은 진짜 별로였음 원래 이우정작가가 뒷심이 약한건 얼았지만..이번 1988은 축배일찍터뜨리고 야식에 술퍼마시며 내리놀다가 급하게 코앞닥쳐서 쓴거같은 정도임ㅉ


욕할 수 있지. 덕선이가 주인공이 아니고 선보라가 주인공으로 마무리 지어졌는데... ㅡㅡ 아님 애초부터 남편찾기 한다고 하지말고 두 커플이 연애하는거 보여줘도 되잖아... ㅡㅡ 점점 갈수록 내용이 산으로 가...... 내가 본 시간이 아깝다ㅠㅠ


시청자들은 정팔이에게 오직 몰입했고 덕선이는 택이게게 오직 몰입했다. ㅋㅋㅋ


계속 응사랑 비교하는데 그 땐 인기가 더 많던 쓰레기랑 커플이 돼서 마무리가 잘된 것 처럼 기억하지만 마지막까지 칠봉이 데리고 어장치던 성나정 캐릭터 때문에 칠봉팬들 난리 났었음...; 다만 쓰레기에 취해있던 팬들이 더 많아서 상대적으로 가려졌던 것일 뿐. 응답하라 시리즈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작가가 중후반부 되면 집중력이 확 흐트러진게 티가 남; 이번에도 그런 것 같은데 하도 어남류 어남류 그러니까 열받아서 노선 바꾼 듯.....그러니까 다음 시리즈 나오면 어남x 이러지 말고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길;;;;; 어차피 모든건 작가 마음임